어화둥둥 ‘육자배기’의 늪에서 헤어나오다.

지난주는 급한 일정 있는 분들이 계셔서 쉬었습니다.
이번주는 공연이 있는 회원들이 있어 하루 당겨 어제 수업 했습니다. ‘육자배기’의 늪에서 조금씩 헤어 나오는 중입니다. 처음에 이게 노래가 될까 싶었지만 반복된 연습으로 차츰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네요. 남도민요의 꽃이라는데 언젠가는 활짝 필 육자배기의 날을 기대해봅니다^^